Éclairages LED pour Forains // CONTACT : 04.68.109.819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건강 악화로 상봉 둘째 날 개별상봉 후 조기 귀환(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거동이 불편해 약품 냄새 나는 구급차 안에서 가족과 상봉해야 했던 김섬경( 송고 일본은행은 향후 정책 전망에 대해 내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 등을 고려해 « 당분간 현재의 매우 낮은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 »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 7월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되 장기금리의 상승은 일정 부분 용인하기로 했다. 통신은 지난 8월 이후 장기금리의 상승이 일정 부분 있었지만 좁은 범위에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회의에선 정책 수정에 따른 효과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결정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남북정상은 또 «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 »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 »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1/2233881-1 Jupiter Chain and Deloitte Partnership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정수일 한국문명교류연구소장에게 아프리카는 문명에 대한 눈을 뜨게 해준 특별한 땅이다. 중국 연변 출신인 정 소장은 1955년 중국 국비연구생 신분으로 이집트 카이로로 떠났다. 이후 모로코 주재 중국대사관에서 일했고, 튀니지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2010년 이후 실크로드와 라틴아메리카 답사기를 펴낸 그가 이번에는 두툼한 책 2권으로 구성된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를 출간했다. 연구소 회원들과 함께한 답사 내용을 바탕으로 오래전 추억과 문명사 지식을 버무려 서술했다. 예컨대 대학생 때 여름캠프에 참여한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의 과거와 현재를 논하고, 모로코 국왕 앞에서 중국어 통역을 하면서 겪은 경험을 정리했다. 정 소장은 출판사 창비가 11일 마련한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 아프리카는 고대 문명의 요람이자 서구 식민주의자들의 능욕을 가장 많이, 가장 오래, 가장 뼈저리게 받은 곳 »이라며 « 아프리카를 위한 설욕은 인류를 위한 설욕 »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 아프리카는 대륙 전체가 식민지화한 유일한 지역 »이라며 수백 년간 지속한 부조리를 파헤치고자 했다고 말했다. 정 소장은 « 유학을 하면서 아프리카 해방 투쟁 1세대와 많이 접촉했는데, 이들의 주된 관심사가 아프리카의 미래였다 »며 « 아프리카에서 추진한 사회주의의 허와 실을 분석하는 것도 저술 목적이었다 »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자본주의와 함께 양대 이데올로기라고 할 수 있는 사회주의가 제3세계에서 가진 의미와 보편성을 학술적으로 연구하고자 했다 »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이 추진하는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해 « 중국이 아프리카에 주는 것은 적고 가져가는 것은 많다 »며 « 아프리카는 현재 중국을 상당히 경계한다 »고 우려했다.정부 거부한 지 하루 만에…노동신문 « 실현의지 확고부동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 We have worked closely with the founders of 3650 REIT for several years, » said Silverfern founder Reeta Holmes. « 3650 REIT brings deep real estate lending expertise across the U.S. commercial real estate debt market. With six U.S. offices and a combined team of over 35 experienced real estate professionals, the Silver3TG collaboration is well positioned for meeting our borrower’s private debt needs locally in the U.S.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4명은 추석 명절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비정규직은 그 희생자 중 하나다. 그들은 정규직과 비슷한 일을 하지만 급여는 정규직의 50∼60%에 머무는 경우가 적지 않다. 위험하고 힘든 업무에 내몰리기도 한다. 실제로 일하다 숨지는 사례도 있다. 비정규직은 몸만 고달픈 게 아니다.언제 해고될지 몰라서 마음이 항상 불안하다.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The plan also involves the launch of 12 new zero-emission electric vehicles, new autonomous-driving technologies and the ongoing rollout of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중국,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충돌했다.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회의에서 러시아가 제재를 위반하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으며 대북제재 준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닌 체계적(systematic) »이라면서 «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고 지적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 »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 적절하지 않은 때 »(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 »면서 «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 »고 말했다. 한국은 ‘서울공화국’이라고 한다. 서울이 곧 한국이라는 뜻이다. 태국과 한국은 공히 국토 불균형 발전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사이에 조금 차이가 있다. 방콕에 경제력이 몰려 있다. 그러나 서울에는 돈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교육 등 거의 모든 분야 자원이 집중돼 있다. 자원 집중은 권력 집중의 거울이다. 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 회의 불공정 »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재무상태 예측성 높일 것’ vs ‘M&A 비용 늘어 기업활동 저해’ 양론(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국제회계기준(IFRS) 제정기구인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기업의 인수·합병(M&A) 시 브랜드 파워 등 무형의 가치에 대해 지불하는 일종의 프리미엄을 회계상 비용으로 처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한스 후거보스트 IASB 의장은 14일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M&A 대금 중 상대기업의 순자산을 초과해 지불하는 금액을 비용으로 처리하는 논의를 시작해 빠르면 2021년에 결론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CEO Grant F. Reid says Mars is committed to « changing the trajectory of how we do business » on a range of issues―including climate change and poverty. – Mars will aim to fix the ‘broken’ global supply chains through investment, organizational change, a focus on key raw materials and industry collaboration. – Mars leaders will call for industry collaboration at a range of events including speaking engagements during the UN General Assembly/Climate Week NYC, and an interactive exhibit during Climate Week NYC.돌 던져 진열창 파손하고 가짜 피 만들어 뿌려공격 잇따르자 업주들 내무장관에 대책 촉구 서한

https://ymb23.com/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IT/과학 본문배너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정부가 멸종위기에 처한 새들의 보호종 지정을 철회하면서 애완조류 애호가와 거래업자들의 압력에 굴복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비등하고 있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연말 일대일로 국가 GPS 서비스…’무인 고속철’ 운행도 지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주굴기(堀起·우뚝 섬)’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이 범지구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쌍둥이 항법위성을 추가 발사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5일 베이더우 항법위성 2대를 단일 운반용 로켓에 탑재해 우주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창정(長征)-3호B 운반로켓은 이날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 소재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으며, 이는 창정 로켓 시리즈의 통산 283번째 임무였다고 발사센터의 소식통이 밝혔다. 쌍둥이 위성은 로켓 발사 후 3시간이 조금 지나서 궤도에 진입했다. 일련의 시험을 마치고 쌍둥이 위성은 이미 궤도에 위치한 10개의 기존 베이더우 3세대 위성들과 함께 작동하게 된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개는 중국과학원 소형인공위성혁신연구원에서 개발됐다. 베이더우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은 2000년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서 중국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2020년께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특히베이더우 시스템은 오는 2022년 베이징(北京)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과 공동개최지인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를 연결하는 징장(京張·베이징~장자커우)고속철의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철도기관사 없는 고속열차 운행을 돕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은 미국 등의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한다 »고 말했다.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진정 기미를 보이기는커녕 확대되고 장기화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대형선사들이 아시아~북미 노선 서비스를 감축하면 환적화물이 줄고 대중국 수출입 물동량이 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 현재 상황으로는 올해 물동량 목표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 »며 « 글로벌 해운동맹의 항로 재편 때 부산항에 계속 기항하도록 유도하고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주요 거점 국가의 화주들을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송고 https://ymb23.com/

에비앙카지노 « 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 »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 »며 «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 »고 밝혔다. 그러면서 «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 »라며 «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 »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 »이라고 주장했다. 최다 5개 태풍 더 영향… »4분기 태풍이 훨씬 더 강력 »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지난 15일 슈퍼태풍 ‘망쿳’이 휩쓸어 큰 피해를 본 필리핀에 올해 말까지 최다 5개에 달하는 태풍이 더 영향을 미칠 것으로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내다봤다. PAGASA는 이같이 전망하면서 앞으로 남은 태풍이 대부분 4분기에 필리핀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고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이 19일 전했다.내일 전체회의 다시 열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춤에 빠진 40·50대 중장년층이 많아지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댄스 관련 용품의 수요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밸리 및 재즈, 살사 등의 댄스복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13%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1년 만에 8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와 50대의 수요가 단연 독보적이었다. 40대와 50대의 지난해 댄스복 판매 신장률은 각각 5배와 8배 증가한 409%와 715%를 기록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가 45%, 50대 이상은 27%로, 전체 72%를 차지했다. 한편 20대와 30대의 동기간 판매는 202%와 159%씩 증가했다. 20·30의 댄스복 판매 비중은30%가 되지 않는다. 댄스화·발레화 카테고리도 올해 8월까지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늘어났다. 40대는 19%, 50대 이상은 33% 작년 동기 대비 판매가 신장했다. 반면 30대는 오히려 4% 감소했다. 판매 비중에서도 40대는 45%, 50대 이상은 19%로, 전체 64%를 구성했다. 20·30대는 36%가량이다. 춤에 대한 높아진 관심에 힘입어 G마켓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댄스복과 함께 전용 슈즈 등을 대거 선보이고 있다. 밸리와 재즈, 살사댄스 외 방송댄스, 라틴댄스, 줌바댄스 등 각각 춤에 맞는 슈즈나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들이 두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G마켓 관계자는 «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는 중·장년층이 자신의 건강과 취미활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춤을 추는 것으로 보인다 » 며 « 춤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함께, 최신 인기 곡을 접할 기회가 많아져 신세대들과 쉽게 소통할 수 있다는 것도 춤의 인기를 견인한 것으로 판단된다 »고 설명했다.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 »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에비앙카지노

https://tvn31.com/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 도로 대신 공장 짓자. » 말레이시아 등에 이어 파키스탄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겠다고 나섰다. 도로, 철도 같은 대형 인프라 건설 대신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장이나 위생처리 시설을 짓는 데 초점을 두자는 것이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키스탄 당국은 최근 중국에 이런 의사를 전달하며 중국 측을 압박했다. 파키스탄은 현재 중국과 460억달러(약 51조5천억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을 비롯해 620억달러(약 69조5천억원)에 달하는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대일로 사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하지만 파키스탄은 상환 능력을 넘어서는 초대형 자금을 투자하다가 현재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파키스탄 당국 분위기는 말레이시아처럼 대형 프로젝트를 완전히 취소하자는 정도까지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사업 내용을 재검토해 목표는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당국 관계자는 WSJ에 « 일대일로는 중국의 민간 분야가 파키스탄에 공장을 짓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 »이라며 « 이 과정에 더 많은 파키스탄 회사와 노동자가 포함되고 위생시설 같은 사회복지 분야 프로젝트도 추가될 것 »이라고말했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네타냐후 총리는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 이스라엘은 시리아에 이란군이 정착하는 것을 막을 것 »이라며 시리아에서 군사작전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 호찌민에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 신한DS의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DS가 100% 출자한 신한DS 베트남은 ▲ 신한금융그룹 현지 그룹사 대상 글로벌 ICT 서비스 제공 ▲ 베트남 금융 ICT 시장 진출 ▲ 신디지털 금융 사업모델 발굴 및 추진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욱 신한DS 사장은 « 현지 금융기관 대상 ICT서비스 확대, 핀테크 기업 발굴, 신규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적화된 디지털·ICT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 »이라고 말했다.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 »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전날 «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 »면서 «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 »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 »면서 «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 »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 »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https://tvn31.com/

바카라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 »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 »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문대통령 « 꽃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맺길…남북관계 발전과 함께 »최룡해 « 가을바람이 열매 풍성하게 해…나무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것 »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교회협 « 적대적 대북정책 반대…불복종운동 펼 것 » 반발통일부 « 해당단체, 작년에도 방북 목적외 활동…적법 처분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정부의 승인 없이 북한 조선그리스도연맹(조그련)과 접촉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송고 * 이 서비스는 해외 고객에게만 제공된다. * 계수 결과는 이미지 해상도에 따라 약 8%의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 * 계수 결과가 “0”이라도 이것이 “음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조선화 22점이다. 평양에 있는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해 중국 베이징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이 대부분이며 몇몇은 미국 워싱턴 예술재단 소장품을 대여해왔다. 주제화·산수화·문인화·동물화 등 조선화 4개 부문의 작품들이다. 북한미술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천편일률적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되도록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조선화가 표현뿐 아니라 장르에서도 다양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북한미술전에서 특히 주목할 작품은 특정 주제를 가지고 그린 주제화 가운데 집체화다. 집체화 1~2점이 북한 이외 지역에서 전시된 일은 있지만, 이번처럼 6점이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집체화는 화가 3~7명이 작품 구상에서 완성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거치며 공동제작하는 그림이다. 우리나라나 서방세계에서 빌딩 장식 또는 거리 벽화를 위해 여러 사람이 단순히 힘을 합하는 공공미술과 다르다. 집체화는 국가적인 대토목 공사나 지도자의 서거 등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한 특정한 주제를 화폭에 담는 일종의 기록화의 성격을 지닌다. 21세기 미술에서 북한 이외 지역에서 유사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제작 방식이다. 작품의 크기는 폭 4~5m에 높이 2m 이상의 대작들이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수많은 사용자의 눈을 사로잡은 신형 아이폰 언팩(공개) 이벤트를 하는 사이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비용도 ‘소리 없이’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X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29달러(약 3만2천500원)에서 69달러(약 7만7천400원)로 인상한다. USA투데이는 « 당신의 아이폰이 갑자기 느려지거나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면 꼭 올해 안에 바꾸는 편이 낫다 »고 권고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이 처음 발견한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인상은 1년간의 무상보증 기간이 끝나는 기기에 한해 적용된다. 아이폰 SE와 6, 6 플러스, 6S, 6S 플러스, 7, 7 플러스, 8, 8 플러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29달러에서 49달러(약 5만5천 원)로 오른다, 새로 나온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69달러로 책정됐지만, 신제품 출시 후 1년간은 무상 교체해주기 때문에 당장은 돈 들 일이 없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는 이미 업데이트가 진행된 iOS 버전 11.3에서 적용된 배터리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80% 미만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 일반적으로 권고하는 사항이다. 아이폰은 배터리 성능이 나빠지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구동 스피드가 현격하게 떨어지는 등 스마트폰 기능상의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나 IT 업계에서 한동안 배터리 게이트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바카라

바카라사이트 카사도는 그러나 자신은 잘못한 일이 없다면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이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또 다른 국민당 소속 정치인 크리스티나 시푸엔테스도 논란에 휩싸인 끝에 지난 송고 — 영진위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집행기관 노릇을 한 데 대해 공식 사과를 했다. ▲ 지난 몇 달간 영진위 직원들은 수차례에 걸쳐 특검 조사, 검찰 조사,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단의 조사, 자체 조사단의 조사를 받았다. 서로가 지쳐있는 상태이다. 그동안 영진위 직원들은 영화인들의 공격 대상이었다. 감당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갈등과 상처가 심했다. 영진위가 앞으로 나아가려면 사과하는 것이 필요했다. 많은 영화인이 지원이 끊어지면서 삶이 피폐해졌다. 사과 한마디로 끝내기에는 이들의 피해가 너무 크다. 조사를통해 진상규명을 해야 하고, 피해를 본 분들에게 상응하는 피해보상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시작할 계획이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근무를 시작한 첫날 금품을 털어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 »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도 합의했던 사항이다. 당시 합의문인 ‘6·15 공동선언’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돼 있다. 그러나 답방은 한 번도 진지하게 추진되지 못했고 김정일 위원장은 2011년 사망했다. 2007년 정상회담 합의문인 10·4선언에는 ‘남북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들을 협의하기로 했다’고만 담았을 뿐 답방은 적시하지 못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 (한반도) 비핵화와 적대 행위 종식, 전쟁위험 제거, 화해 증진과 인도적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약속과 조치들을 보여줬다 »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 북한이 관련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장거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해체하겠다고 서면으로 약속한 것은 중요한 조치 »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참관단에 관련 국제기구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 이러한 조치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장하기를바란다 »며 « 이것이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 »고 밝혔다. 이어 그는 EU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EU는 그동안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주장해왔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이를 보완하기 위해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해왔다. Commenting on this proposed acquisition, Dr Stephen Riady, OUE’s Executive Chairman said, « Asset management business is a key component of OUE’s business and growth strategy. The Bowsprit acquisition, combined with our existing REITs’ portfolios and completion of OUE Downtown injection into OUE Commercial REIT, will bring our AUM to approximately S$8.0 billion by this year and we plan to grow it to over S$10.0 billion by 2019. »최대 1m 폭우 관측…94만 가구 정전, 범람위기 대피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명이 폭우와 급류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AP통신은 최소 7명의 사망자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1명, 나머지는 모두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풍속은 시속 75㎞다. 문제는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데 있다. AP통신은 플로렌스이 이동속도가 시간당 3마일(4.8㎞)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주변의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원을 위해 일부 가능한 카운티에서의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했다면서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카라사이트

◆20일(목) △프로야구= 한화-SK(문학) kt-롯데(사직) NC-KIA(광주) 두산-LG(잠실) 삼성-넥센(이상 18시30분·고척) △테니스= 코리아오픈(12시·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 △골프=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솔라고 CC) △여자축구= 서울시청-창녕WFC(효창종합운동장) 경주한수원-스포츠토토(황성3구장) 화천KSPO-수원도시공사(화천생체경기장) 보은상무-현대제철(보은종합운동장·이상 19시) △체조=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10시·양구문화체육회관) △탁구= 미래에셋대우 2018 실업탁구리그(14시·경기도 구리시 체육관) (서울=연합뉴스) 송고 연구소는 « 대형 계단과 문지는 고려 궁성 중심부를 최단거리로 연결하는 지점에 위치한다 »면서 « 유적의 규모와 축조 양상 등으로 볼 때 황제를 중심으로 하는 각기 다른 성격의 공간을 이어주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시설로 추정된다 »고 밝혔다. 만월대에 대한 남북 발굴조사는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영부인이 주말 프라임타임 대의 텔레비전 시트콤에 깜짝 출연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한 고위 관리가 공개 석상에서 미국이 자국의 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해도 큰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피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팡싱하이(方星海) 중국 증권관리감독위원회 부주임은 송고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귀금속을 이용한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 ◇ 말기 간질환자 간이식만이 방법… »5년 생존율 70∼80% » 간 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급성 또는 만성이거나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간질환을 가진 환자다. 여러 가지 내·외과적인 치료법으로 치료되지 않아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예상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인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질환의 중증도, 적응증 등의 요건이 맞아야 하고, 간 이식 수술 후 평생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간암 환자가 간 이식을 받으면 암과 더불어 간경변을 동시에 치료하는 장점이 있다. 간암 환자의 80∼90%가 간경화에 의해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 치료를 받더라도 간경화에 따른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 간암 환자들은 대부분 B형, C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종양을 효과적으로 잘라내더라도 남은 간에서 또 다른 암이 발생할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알코올 중독, 약물 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이 있는 환자, 간 외에 악성 종양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을 수 없다.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 »며 «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 »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 »며 «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 »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 »며 «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 »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 »며 «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 »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에서 탈출한 난민들이 머무는 태국의 난민수용소에서 송고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격실. 일종의 베이스캠프) 중 체임버 1과 2를 책임졌던 수리얀 삼란자이(50) 특수전사령부 참모부장(대령)은 « 동굴 입구에서부터 잠수해야 했는데 어둡고 좁은 데다 잠수해야 하는 물이 흙탕물이어서 앞을 볼 수가 없었다 »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산소탱크 하나로는 1시간밖에 버틸 수 없어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에 일일이 보조 탱크 수백개를 날라야 했던 것도 어려웠던 점이었다. 수리얀 대령은 « 처음에는 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끝까지 들어가더라도 아이들을 안전하게 구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우리도 작전에 의문을 가진 것은 사실 »이라면서 « 그러나 성공해서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 »고 말했다. 그는 « 우리는 할 일을 했을 뿐 »이라면서도 « 태국의 모든 사람이 이번 일로 태국 특수전사령부의 존재를 알게 돼 기쁘다 »고 웃음 지었다. 수티 소령도 « 처음에는 솔직히 힘들어서 성공하지 못할 것 같았다 »면서 « 그러나 지휘관이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독려해 명령에 충실히 따랐다 »고 말했다. 그는 « 무엇보다 많은 사람과 국가가 협력해서 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는 점이 기쁘다 »면서 « 태국 자체적으로 구조를 했다면 힘들었을 텐데 영국에서는 동굴 구조 전문가가, 중국에서는 로프 전문가를 지원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도움을 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동굴에 고립됐던 소년 12명과 코치는 모두 무사히 구했지만 구조 과정에서 전직 네이비실 대원이었던 구조대원 한 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기도 했다. 수리얀 대령은 그를 ‘잃어버린 영웅'(lost hero)으로 지칭하며 사후 5계급 특진과 함께 그가 일하던 태국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부인이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태국 정부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랜선 스릴러’를 그린 ‘서치’와 국산 추석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치’는 주말 이틀(15∼16일)간 40만7천260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251만7천12명을 기록했다.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수천 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뒤지며 딸의 흔적을 추적해가는 아빠 이야기로, 러닝 타임 대부분을 PC 화면으로 꽉 채우는 독특한 연출로 화제가 됐다 .

0 commentaires

Laisser un commentaire